우주에서 본 지구의 모습은 어떠할까?




Pale Blue Dot, "창백한 푸른 점"으로 지구를 표현했는데 지구에서 61억km 떨어진 명왕성 가까운 곳에서 보이저1호가 촬영한 지구의 모습이라고 한다. 일직선으로 뻗은 붉은 태양 반사광 속에 표시된 푸른 동그라미 속의 희미한 먼지같은 점 하나가 지구란다. 위 사진은 1990년 2월 14일 보이저1호가 촬영한 것으로 사진에 보이는 지구를 관통하는 붉은 빛줄기는 실제 태양빛이 아니라 보이저1호의 카메라에 태양빛이 반사되어 생긴 우연한 효과라고 한다.


천문학자인 저자 칼 세이건은 상기 사진을 보고 감동을 받아 같은 제목의 책 "Pale Blue Dot"(창백한 푸른 지구)를 저술했다. 보이저 플랜의 영상팀을 맡기도 했던 칼 세이먼은 "지구는 광활한 우주에 떠있는 보잘것없는 존재임을 세상 사람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책의 저술 동기를 밝혔다. 그는 이 책에서 상기 사진에 대한 소감을 말하는데 참으로 감동적이다.


"그렇게 멀리 떨어져서 본 지구의 모습은 특별하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 인류에겐 그렇지 않다. 그 점이 우리가 살고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 점은 우리의 집이자 바로 우리 자신이기도 하다. 우리가 사랑하는, 우리가 알고있는 그리고 세상에 존재했던 모든 사람들이 바로 저 작은 "창백한 푸른 점"에서 일생을 보내왔다. 인류의 모든 희로애락이, 삶의 고통과 기쁨이 저 보잘것없는 푸른 점 위에서 다 이루어져 왔다. 인류의 역사를 통틀어 내로라하는 수 천의 종교와 이념들, 사냥과 채집으로 연명한 원시인들, 문명을 일으킨 모든 영웅들과 파괴한 악한들, 왕과 거지, 우리의 아버지와 어머니 또 그 위에 조상들, 사랑에 빠진 남녀들, 꿈 많은 청춘들, 별처럼 빛나던 스타나 위대한 영도자들과 부패한 정치인들, 죄인이니 성인들이 모두 이 태양빛에 걸려있는 먼지같은 작은 점 위에서 울고 웃으며 살아왔다."


광막한 우주라는 공간에서 이 "창백한 푸른 점"은 얼마나 작고 보잘것없는 존재인가. 그런데 인류 역사를 보면 얼마나 많은 영웅호걸들이 황제와 장군의이름으로 이 땅을 피로 물들여 왔는가. 저 작은 점에서 분간도 되지않는 더 작은 한 구역을, 그것도 아주 잠깐 동안 차지하기 위해 그토록 많은 피를 흘려야 했던가. 이 작은 점에서 서로 물어뜯고 죽이며 저질러온 셀 수 없는 만행의 역사를 돌아본다. 우리와 다른 사람에 대한 오해와 증오가 얼마나 강했으면 지금도 그 증오는 복수란 이름으로 곳곳에서 이 작은 지구를 피로 물들이고 있다. 자기만이 옳고 스스로가 최고라는 믿음, 제 잘난 척하며 자기가 우주의 중심이라 생각하는 자만은 이 "창백한 푸른 점"의지구 사진 앞에 서면 얼마나 터무니 없는 생각인가. 한 때 호주 서부를 방문한 적이 있었다. 퍼스인지 프리맨탈인지 기억이 아련한데 거기서 파는 셔츠에 "Western Australia is the Center of the world."란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 또한 얼마나 자기중심적인 생각인가. 우리가 사는 지구는 거대한 우주의 암흑 속에 떠있는 외로운 하나의 점일 따름이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생명을 간직한 유일한 장소가 지구이다. 아무리 일론 머스크가 스페이스엑스를 통해 화성이주 플랜을 내놓고 있어도 가까운 미래에 지구 외에 사람이 살 공간은 쉬이 나올 것 같지 않다. 그러니 우리는 어째든 이 지구에서 버텨야 한다. 무릇 천문학 공부를 하면 사람이 된다고 한다. 무슨 말인고 하니 광대한 우주를 탐색하다 보면 겸손이 저절로 몸에 배여 성숙한 인간이 된다는 말이다. 인류가 자신이 우주의 중심이고 만물의 영장이란 말이 얼마나 황당무계한 말인지 보이저호가 찍은 이 한 장의 사진이면 충분히 알 것이다. 이렇게멀리서 우리를 비춰주는 사진만큼 우리를 머리 숙이게 하고 영글게 하는 것도 없다. 우주 속에 아무 것도 아닌 존재인 푸른 점이 우리들 최후의 보류라고 느낄 때, 우리는 이 가련한 "창백한 푸른 점"을 더욱 사랑하고 아끼며 보존하려고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인류가 서로 사랑하고 배려하며 사는 것이 결국에 이 "창백한 푸른 점"을 영구이 보존될 수 있다는 것은 더욱 자명해진다.


이 한 장의 사진이 이토록 우리의 심금을 울리는 것은 우리에게 깊은 성찰을 불러오기 때문일 것이다. 우리가 생각하고 있던 그렇게 유구한 인류 역사와 면면이 이어져 온 인류의 삶이 한갖 태양 빛 속에 부유하는 티끌 위에서 이루어져 왔다는 사실을 깨닫게 한다. 이 작은 점 위에서 우리가 느끼는 욕망, 분노, 미움이 얼마나 덧없는 것인줄 깨우친다. 이 한 장의 "창백한 푸른 점" 사진은 가장 시적이며 철학적인 우주 사진이라 할 수 있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