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hfinder(패스파인더)란 길잡이, 개척자를 의미한다. 그렇다면 Mars Pathfinder란 화성 탐사용 우주선을 말한다. 이는 본체인 패스파인더와 부속 이동식 탐사 로버(Rover)인 '소저너'(Sojourner; 여성 인권운동가 '소저너 트루스'에서 따옴)로 구성되어 있다. 이 우주선은 1996년 12월 4일 발사되어 1997년 7월 4일에 화성의 아레스 협곡에 도착했다. 이 프로젝트는 1996년 타계한 천문학자 칼 세이건을 기리기 위한 의미도 내포되어 있었다.  



마스 패스파인더의 화성 착륙과정은 참으로 명품이었다. 패스파인더가 화성 대기권에 진입하면서 감속하고 뒤이어 낙하산을 펴서 2차로 감속했는데 여기까지는 좋았다. 그런데 마지막으로 감속하여 아니 감충이라고 해야하나 착륙하는 방법이 기발하다. 여러개의 공 뭉치 같은 에어백을 펴서 그것을 화성 지면과 충돌시켜서 정지할 때까지 통통 튕기며 충격을 완화시키는 작륙법이었다. 20년 전의 바이킹 탐사선에서 사용한 역분사엔진에 비하면 참으로 위험천만인 원시적 착륙법이라 아니할 수 없다. 만일 화성 표면의 뽀족한 바위 위에라도 에어백이 접지한다면 우주선은 풍지박산 될 수도 있는 모험이었다. 


패스파인더가 화성 착륙하는 모습


그런데 속내를 들여다 보니 NASA가 그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안될 사연이 있었다.  냉전 종식 후 시행된 '마스 옵저버 프로젝트(Mars Observer Project)'는 화성의 지리와 기후를 연구하기 위하여 발사되었으나 화성 궤도에 진입하기 3일 전, 1993.8.21일에 지구와의 교신이 두절되어 실종되고 만다.  이 프로젝트가 9억 달러에 이르는 막대한 예산을 말아먹고 실패로 끝나자 NASA는 거센 비난여론과 예산감축의 압력에 시달리다가 내놓은 궁여지책의 작품이 저예산 프로젝트로 기획된 마스 패스파인더 프로젝트다. 아이러니 하게도 이런 에어백 통통이 착륙법이 먹혀들어 패스파이더와 탐사로버 소저너는 화성 표면에 안착하게 된다. 마침 착륙한 날이 미국 독립기념일과 겹쳐 미국은 물론 온 세계가 축제 무드로 화했다.


더우기 앙징스런 탐사로버 소저너의 화상표면에서의 활약은 전세계 사람들에게 생중계 되다시피 했다. 주 임무는 화성의 토양과 암석에 대한 정보를 수집했다. 외모가 친숙한 장난감 자동차 같아 전 지구인의 사람을 받았다. 무게는 10.5kg으로 7 화성일 동안 임무를 수행했다. 소저너의 뒤를 잇는 탐사 로버(Rover)로는 쌍둥이 탐사로버인 스피릿(Spirit)과 오포튜니티(Opportunity)가 있다.  이들도 패스파인더의 착륙법과 같은 에어백 통통이로 착륙했는데 기본 사양은 높이 1.5m,  길이 2.3m, 무게 185km로 기본적 임무는 화성 풍경 촬영이나 암석과 토양의 샘플 체취 등이다. 이들은 산화철을 발견하고 물이 존재한다는 가설을 입증했다. 뒤이어 물이 흐른 흔적을 찾아내는 등으로 화성에 물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이들의 활약에 힘입어 나온 영화가 2015년의 "마션(The Martian)"와 내셔널지오그라픽에서 제작한 6부작 SF드라마 "인류의 새로운 시작, Mars"다. 둘 다 화성을 무대로 펼쳐지는 인간의 새로운 미래향 건설지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는 영화로 의미가 깊다. 영화 마션은 철저한 과학적 고증을 거쳐서 제작된 영화로 단순한 SF영화와는 차별화 된다. 엔디 위어가 쓴 동명의 소설을 영화화 한 것인데 '화성에서 살아남기' 쯤 되는 화성 분투기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의 6부작 드라마 역시 인류의 미래에 대한 깊은 성찰을 유도하게끔 2016년인 현재와 가상 추적한 2033년 미래의 인류가 처할 현실을 설득력 있게 대비시킨다. 


화성탐사프로젝트는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엑스를 통해서 화성이주프로젝트로 격상되어 이제는 한층 실현 가능한 단계로 진입한 양상이다. 이렇게 불가능을 가능케 하는 시대에 영화 마션에서 화성에 홀로 남겨진 주인공 마크 와트니가 화성에서 감자 농사에 성공하면서 한 말을 되새겨 본다. 


"어디서든 농작물을 재배하면 공식적으로 그곳을 지배하게 되는 것이야. 그러니까 엄밀히 말해 난 화성을 점령했다. 보고있나, 닐 암스트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