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하기 짝이 없는 우주를 주제로 글을 올리는데 참 아니러니하게도 소재의 빈곤을 느낀다. 질문을 가지고 답을 찾아가는 방식으로 글을 써왔는데 그 질문이 바닥을 드러낸다. 다행히도 우연히 매주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는 한 동네 서점을 만났다. 그 이름도 소박한 '동네 책방 인공위성' 책도 몇 권 없는 서점이 꿈도 크다. 활동무대가 우주라고 한다. 책과 사람과 질문이 공존하는 곳이라니 질문이 이 서점의 컨셉인 셈이다. 


서점이 인공위성과 그렇게 잘 매칭될 수가 없다. 한 권의 책은 하나의 질문이라는데 질문을 담은 책을 우주 공간에 쏘아 올리면 질문은 인공위성이 되어 지구를 공전하는데 해시태그가 달린 질문에 주파수를 맞춘 독자가 찾아와 또 다른 질문을 잉태하고 이것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며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된다.  


지식은 많지만 질문이 없는 사회에서 서점은 시작된다. 정말 좋아하는 일을 하고 있나? 내가 과연 좋아하는 일은 무엇일까? 같은 평범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질문에서 서점 인공위성이 출발했다니 시작부터가 범상치 않다. 책과 함께 삶을 관통하는 질문을 기부받아 그 질문의 배경과 숨은 뜻을 재해석하고 첨예하게 벼려서 만든 질문에 대한 인터뷰 영상을 SNS를 통해 공유한다. 서점에서 주로 하는 일이 책 파는 것이 아니라 질문을 만들고 이에 대한 사람들과의 연결고리를 만드는 일이라니 요즘 시대에 딱 어필하는 독특한 서점이다.


책은 질문이요 하나의 인생인 바 이를 세상에 전하며 함께 살아갈 것이란 서점의 설립 철학이다. 이를 질문의 인공위성으로 연결의 전파가 난무하는 우주공간으로 쏘아올려 공전하게 한다는 것인데 비유가 참으로 적확하다. 독자는 그의 고민과 공명하는 키워드 해시태그만으로 책을 구입한다 하니 이 또한 인공위성의 주파수를 맞춘 교신을 방불케 한다.


인류의 우주 도전의 역사를 보면 이것 또한 인류의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었다. 질문하는 서점이 맞춘 주파수도 바로 이 지점이다. 책은 해답 찾기가 아니라 질문 던지기라는 것이고 인공위성은 우주와 지구에 관한 질문에 대한 해답을 찾는 도구라는 것이다. 자연 현상 관찰을 위하여 기상관측위성을, 원할한 소통을 목표로 통신위성을, 우주의 시원을 찾아서 별을 관찰하는 우주망원경위성을 띄우는 것처럼 인류는 우주의 현상을 인류에게 던지는 질문으로 받아들이고 이를 대한 해답을 찾아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다. 이렇게 우주에 쏘아 올린 인공위성이 수천 개나 된다고 하니 그 질문은 앞으로도 끝이 없을 것이다. 


방대한 우주뿐만 아니라 개인도 무슨 질문을 가지고 오늘을 살아가는가 하는 문제는 그의 인생이 달린 문제다. 잘 산다는 것도 의미 있는 질문을 품고 그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 때문일 것이다. 





 








통신위성을 이용한 위성항법이란 무엇인가? 



GNSS(Global Navigation System: 글로벌 위성항법 시스템) 


인공위성들에서 수신된 신호를 기반으로 지상및 공중에 움직이는 물체의 위치, 고도, 속도 등의 정보를 알아낼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재 GNSS는 1~15m의 오차 범위 내에서 정확한 위치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 군사용 뿐만아니라 민간의 비행기나 배, 자동차에서 등산이나 자전거 여행에 이르기까지 개인 탑재 GNSS로 널리 쓰인다. GNSS는 인공위성, 관제시스템, 사용자로 구성되어 있는 셈이다.


24개 통신위성 중 한 개 이상의 통신위성의 신호를 수신할 수 있는 수신기와 지상의 신호 감시국만 있으면 지상은 물론 지구 궤도상에서도 위치를 포착할 수 있다. 이들 24개의 통신위성은 약 20,200km 고도에서 경사각 55도로 6개의 원 궤도를 그리며  지구 주위를 돌고 있는데 이들의 공전주기는 11시간58분이다. 통신 주파수대는 S-band대를 사용하고 있다. 통신위성들에서 발신된 전파를 수신 단말기로 받아 전파가 수신기에 도달한 시간에 빛의 속도를 곱하여 위성으로부터의 거리를 구하여 사용자의 위치를 구하는데, 이때 통신위성 2 이상 가능한 많은 위성의 전파를 수신할수록 위치의 오차가 줄어든다. 전파수신 위성 하나에 한 개 씩의 위치선이 나오기 때문에 이들이 만나나는 점이 사용자의 위치가 된다.  GNSS는 사용자가 어디에 있던 그 위치에 상관없이 전파 수신만 되면 위치를 알아낼 수 있고, 수신 단말기가 소형이며 항상 실시간으로 위치 파악이 쉽다는 점들이 돋보이는 장점이다. 


이미 널리 알려진 GPS(Global Positioning System)은 GNSS에 해당하는데 1970년대 초에 미국에서 군사목적으로 움직이는 군인들의 위치, 속도, 시각을 정확하게 추정할 수 있었다. 지금은 민간에게도 개방되어 널리 사용되고 있으며 GNSS의 대표적 시스템이 되었다. 2000년 초에 PDA에 장착한 소형GPS로 자동차의 내비게이션 제품을 내놓은 것이 민간 사용의 시초이며 이후 스마트폰 등에 대거 보급되면서 GPS 범용화 시대를 맞았다. 미국의 지피에스에 대항하여 러시아에서는 글로나스(GLONASS,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로 맞불을 놓았다. 이도 역시 24개의 통신위성으로 구성되어 지구 전역을 다 커버할 수 있다. 이미 지피에스와 글로나스가 서로 호완되는 스마트폰도 출시되었다. 세계각국은 이 위성항법 시장에 모두 뛰어들어 중국은 베이더우(Beidou)를 유럽연합(EU)는 갈릴레오(Galileo)를 구축했다.


SBAS(Satellite Based Augmentation System): 위성기반 오차보정 시스템

한국형 초정밀 GPS 오차 보정시스템으로 GPS의 오차를 3m 이내로 줄여서 지구상 어디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시스템이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관으로 개발하는 이 사업은 'KASS'라고 불리는데 개발이 완료되면 세계 7번째 SBAS 보유국이 된다. 


KASS 계획은 2020년 7월부터 항공기 외의 모든 분야에 무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되고 2022년에는 항공기에도 정식 서비스가 개시된다. 통신위성에서 무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되는 GPS 특성상 이 SBAS도 추가 수신단말기를 마련하지 않고 단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만으로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KASS 개발이 완료되면 항공 분야에서도 비행기 사고감소, 연료비 절감 등의 효과를 볼 것이며, 위치기반서비스 분야에서도 통신기기의 성능이 개선되어 네비게이터 오류 감소, 자동차와 선박의 사고예방, 응급환자의 신속한 후송 등 여러 긍정적인 효과가 예상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