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큐 드라마 코스모스(COSMOS): A Spacetime Odyssay의 '1부 은하수에 서서' 파일을 어렵사리 구해서 본 소감은 한마디로 "와~ 세상에 이런 세계가 있었다니!"였다. 충격이었다. 얼마나 내가 우물안 개구리였는지, 얼마나 인간이, 지구가 우주 속에 작은 존재인지 알았다. 하지만 이 작은 존재가 이렇게 엄청난 우주의 미스테리를 하나씩 밝혀내고 있는 것 또한 경의였다. 그토록 아름답고 경이로운 코스모스를 천체물리학은 물론 그에 얽힌 역사, 사람, 생물, 그 모든 것에 대한 이야기를 물 흐르듯 풀어주는 닐 타이슨의 탁월한 이야꾼의 능력에 나도 모르게 빨려들어 시간의 흐름을 잊었다. 화려한 컴퓨터 그래픽과 삽화 애니메이션은 한층 재미를 더해 주었다. 


오랫동안 인류는 자신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생각하고 싶어 했다. 그러나 밝혀진 사실에 의하면 지구가 속한 무한한 우주 마저도 수많은 우주 중 하나일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봉착했다. 이제 신이 이 우주를 창조했다는 생각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우주적 관점에서 인류의 존재의미를 찾는 것이 너무 어려워 보인다. 우주적 관점에서 보면 지구는, 나란 존재는 티끌의 티끌도 아닌 그저 없는 존재나 다름없다는 자기 성찰에 다다른 까닭이다. 


하지만 우리를 만들고 있는 원소들은 태초부터 코스모스를 이뤄온 별들의 탄생과 죽음에 의하여 만들어졌고, 그래서 우리들은 모두 별들로부터 왔으며 우리 안에 우주가 있다는 말은 시적 상상적 은유가 아니라 엄연한 사실이다. 거대한 코스모스에 참여하여 그 일부가 되는 인식은 우리의 존재 의미를 일깨워 우리의 작은 가슴에 무한한 우주를 품을 자유를 허락해 준다. 우리의 발견은 언제든 새로운 발견으로 뒤집어 질 수 있다는 사실 인식으로 언제나 겸손하게 새로운 생각과 발견에 마음을 열어놓아야 한다는 코스모스적 세계관을 마음에 품고 살아간다면 세상이 보다 아름다워질 수 있을것 같다.


우주의 시원을 찾아서 - 우리가 아는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우주)는 어떤 모습일까?


우리 은하계는 수십 억 개의 다양한 행성들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의 눈은 우주의 빛 중 극히 일부만 볼 수 있지만 과학기술 덕분에 적외선 망원경 갗은 것으로 보면 은하계에 모항성을 잃어버리고 떠도는 수십 억 개의 떠돌이 별들이 있다. 그외 무수히 많은 행성과 항성들이 무수히 많은 태양계 같은 세계가 존재하는 은하계, 거대한 나선형 모양의 이웃 은하, 안드로메다. 우리 은하가 속한 수천 은하들로 이루어진 처녀자리 초은하단, 하지만 그 초은하단 조차도 우주의 아주 작은 일부분일 뿐이다. 그러면 과연 최대 규모의 코스모스는 어떤 모양일까?


다중우주 - 우주 위의 또 다른 우주


상상의 우주선을 타고 있어도 우리가 볼 수 있는 시공간에는 한계가 있다. 우주의 지평선 너머에는 펼쳐진 우주는 너무 멀다. 138억 년이란 우주의 역사에서 그곳의빛은 아직까지 우리에게 도달하지도 못했다. 그래서 이런 가설도 가능하다. 관측 가능한 우주 속의 무한한 세계, 그 모든 태양계와 은하와 은하단이 수많은 우주로 이루어진 무한한 바다의 작은 거품에 불과하다는 가설이다. 우주 위의 또 다른 우주, 바로 '다중우주론'이다.



우주달력 -우주의 나이를 1년짜리 달력으로 압축한다면 바로 이 달력이다


100년도 못사는 인간에 비해 우주의 나이는 무려 138억 살이다. 이 아득한 코스모스 역사의 시간을 알기쉽게 1년짜리 달력으로 압축해 보자. 우주달력은 1월 1일 우주의 탄생과 함께 시작된다. 여태껏 일어난 모든 일이 담겨있는 달력이다. 이달력의 한달은 약 10억년, 하루는 약 4천만 년에 해당한다. 그러면 최대한 먼 과거 우주의 시작점으로 가보자.

1월1일 빅뱅이 일어났다. 그때가 우리가 아는 가장 먼 과거다. 우리는 우주의 가장 작은 원자에서 시작되었다. 그 점이 대폭발을 일으켜 우주의 평창이 시작되었고 그로부터 우리가 아는 모든 에너지와 물질이 발생했다.1월 10일 중력에 의해 뭉치고 가열된가스 덩어리들에서 최초의 별들이 탄생한다. 1.13일 그 별들이 모여 최초의 은하를 형성한다. 작은 은하들이 모여 큰 은하를 만들고 우리 은하도 그렇게 탄생했다. 우리 은하가 만들어진건 약 110억년 전 우주달력으론 3월 15일이다. 수천 억개의 태양이 생겼다. 우리 태양은 아직 만들어지기 전이다. 태양계와 생명체는 훨씬 훗날 생성되는데 우주달력에서 인류의 시작은 과연 몇월 몇일 일까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