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과 내전으로 인하여 오랫동안 여행 위험 지구로 묶여있던 콜롬비아가 이제는 아주 좋은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정부군과 반군이 전격 평화 협정을 맺은 이후로 국가의 치안 상태가 안정을 찾았기 때문이다. 이방인 여행자에게는 방문하는 나라 사람들의 관심과 따뜻한 인사가 그 나라를 다시 방문하고 싶어하는 가장 커다란 이유가 된다. 콜롬비아 국민들이 대표적으로 이방인에게 친철한 나라로 손꼽히고 있다. 

메데인은 마약왕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고향이다. 미드 <나르코스>를 통해 그의 실화가 콤롬비아 제2의 도시 메데진에서 펼쳐지는데 드라마 속 1980~1990년대의 메데진의 모습이 아주 매력력이다. 마약왕의 자취를 따라서 여행하는 투어 프로그램도 있다. 우리의 달동네와 비슷한 산동네 코무나스 자치구는 한때 마약 카르텔의 지배하에 있었는데 2004년 메트로케이블이 깔리면서 변화하게 된다. 이제는 메트로 케이블 덕분에 산동네에서 시내까지 쉽게 오갈 수 있게 되어 폐쇄된 마약제국에서 자유로운 관광지 풍물로 극적으로 바뀌었다. 

메데진은 또한 화가 페르난드 보테르의 고향이기도 해서 그의 작품들을 많이 볼 수 있다. 하지만 유명한 뚱뚱한 모나리자는 보고타에 가야 볼 수 있다. 메데진(Terminal de norte 안에 있는 매표소 발권)에서 버스로 1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바위 산 엘빠뇰과 그 정산에서 바라보는 인공호수의 전망은 콜롬비아 최고의 풍광을 자랑한다. 엘빠뇰에서 버스 혹은 자동차 같이 생긴 오토바이를 타고 과다페로 갈 수도 있는데, 알록달록한 자그마한 마을의 과다페는 생선구이 집들이 즐비한데 구운 생선에 클럽 콜롬비아 맥주를 곁들이면 좋은 궁합이 된다. 광복동의 고갈비에 막걸리 생각이 난다. 

엘빠뇰에서 바라본 인공호수의 매력

세계에서 살기좋은 도시로의 하나로 메데진이 자주 거론되는데 어떤 점이 매력적인지 한번 들어보자. 

1. 해발고도가 1500m 여서 날씨가 시원하고 도시가 깨끗하다 2.물가가 싸다 3.미인이 많다 4.시외곽에 나들이 갈 곳도 많다 5.사람들이 친절하고 놀기 좋아하며, 외인에 관심이 많다. 6.지하철과 메트로 케이블로 대중교통이 좋다. 

이렇듯 다양한 색깔과 문화를 가진 메데진이니 주말에는 사람과 도시구경을 하고 평일에는 국립공원이나 미술관 등 볼거리를 보는 것이 바람직할 듯하다. 제라스 공원 근처가 놀기에좋고 분위기 좋은 숙소로 Tiger Paw라는 곳이 있다. 메트로케이블 케이블카를 타고 종착역인 Santo Domingo역으로 가면 3개의 검은 기둥으로 만든 멋진 도서관도 있다. 무료 인터넷카페가 필요하면 이 도서관이 안성맞춤이다. Centro역에서 3정거장 가면 Universidad역이 나오는데 여기에 내리면 이구아나가 있는 아주 멋진 공원을 둘러볼 수 있다.

기타 정보로는 grand hostel 숙박지는 안전지대에 위치하며 바로 앞 대형마트 exito에서 매일 장보아 식사도 가능하다. 특히 소고기 가격이 싸다. 교통카드로 메트로카드를 충전하여 사용한다. 보테로 뮤지엄 등을 관람하기 좋다. 메트로 케이블카는 avecedo역에서 올라 가며, 고도가 높아서 그런지 날씨가 시시각각 변한다. 그래서 콜롬비아의 별명이 Locombia(Loco+Colombia = 미친콜롬비아)라고 한다.














    

+ Recent posts